Watering Like God

As we gave away the school supplies, I was proud of brothers and sisters for they were doing it with pure and gentle heart as the Father would do. What we give or relate to people is important but it has to be through the godly spirit. What is related to a person could be … Continue reading Watering Like God

Advertisements

순결한 신부인가?

순결하지 않은 신부를 맞기 원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나님도 마찬가지시리라. 그렇다면, 하나님의 신부인 우리 자신과 우리 교회들은 순결한 신부인가?

개 돼지에게 주지말라

성경에는 이해하기 힘든 말씀들이 가끔 있습니다. “거룩한 것을 개에게 주지 말며 너희 진주를 돼지 앞에 던지지 말라 …”는 마태복음 7장6절도 그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문맥을 통해서 보면 이해하지 못할 말씀들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오늘은 이 말씀을 상고하고 그에 담긴 의미를 우리 자신에게 적용해 보기를 바랍니다. 사람에게 가장 거룩한 것은 무엇일까요? 몸? 재산?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 Continue reading 개 돼지에게 주지말라

“만일 그게 사실이라면?”

태양이 지구 주위를 돈다고 믿었었다. 심지어 그와 반대되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을 악마로 몰아 죽이는 잔혹사도 있었다. 그러나 지금 그렇게 믿는 사람은 없다. 지구가 평평하다고 믿었었다. 그것도 이제 그렇게 믿는 사람은 없다. 초등학교 때 많은 친구들이 북한 사람들을 그릴 때 머리에 뿔을 빼놓지 않았었다. 그저 웃을 일이 돼 버린지 오래다. 이런 것 들뿐 아니다. 이전에 확고하게 … Continue reading “만일 그게 사실이라면?”

“머리검은 짐승”

할머니 젊을 때부터 해오던 식당이 있었다. 할머니의 손맛과 오랜 노고를 통해 얻은 소박한 비법 덕분에 인근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단다. 동네에선 제법 큰 편이어서 주방에서 돕는 사람도 몇 있었다. 나이가 드신 후에도 할머니는 주방에서 일을 쉬지 않으셨고, 할아버지는 카운터를 떠나지 않으셨단다. 할머니가 병으로 돌아가시고, 두 딸이 식당을 맡아서 하게 되었다. 할머니가 돌아가시자 마자 가족처럼 일하던 … Continue reading “머리검은 짐승”

인생을 사는 힘

“사람은 얼마나 강할 수 있을까?” 가끔 이 질문이 머리에 맴돈다. 살다가 갑자기 맞닥뜨린 시련과 충격을 감당치 못하고 ‘정신줄을 놓아 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들이 그 질문을 다시 한 번 귓가에 메아리치게 한다. 정신줄이 아니라 아예 ‘생명줄을 놓아 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는 없던가? 그나마 정신줄이나 생명줄을 놓지 않고 살아가기는 하지만,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 악에 바치어 사는 사람도 … Continue reading 인생을 사는 힘